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2.7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tkdcnn.com/news/7826
발행일: 2022/09/21  국제태권도신문
박대성 전 KTA이사, “국기원장선거 제도 개선 반드시 필요하다” 주장
선거의 투명성을 위해 후보 예정자 및 태권도인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합리적 절차고 다시 진행…

지난 9월 6일(화) 국기원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박대성 입후보 예정자(前 KTA이사)가 “국기원장선거 제도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히며, 1. 선거일정 공고 2. 후보자 등록 3. 후보자 참관 후 1,300여명의 전체 선거인명부 공개 4. 공개 추첨 5.공식 선거운동 하루전 등록 후보자들에게 파일로 제공 6. 공식 선거운동 7. 투표 후 당선자 결정 등 제도 개선에 필요한 절차를 요청했다.

▲사진: 박대성 국기원장 후보 예정자

박 후보 예정자는 “이번 원장 선거에 대해 어떠한 자료하나 없는 상황에서 등록도장 지도자의 연락처를 통해 특정 후보 예정자에 대한 홍보내용이 보내지고 있으며, 일부 지도자들에게는 전화까지 오고 있다는 설이 난무하고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명백한 선거법위반 또는 개인정보유출이 강하게 의심되는 부분이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등록 후보자에게 선거인 정보를 복사본으로 제공한다 하는데, 약 1,300여명의 인적사항을 일일이 입력하는데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선거 홍보물 등 발송 준비에 공식선거운동 기간을 대부분 허비할 것 같아 선거관리위원회는 반드시 복사본이 아닌 파일형식으로 배부할 것을 요구하며,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출발하지만 국기원을 개혁하고 혁신하기 위해서는 이것 또한 이겨내야 하므로 젊음과 열정을 받쳐 끝까지 도전해서 반드시 국기원의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진행되는 국기원장 선거는 공직선거법 하고도 거리가 먼 10여년전 구시대 선거법으로 예비후보자 등록규정이 없어 참신한 새로운 인물이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에도 제약이 많아 큰 장벽이 느껴진다”며 “국기원장 선거는 공정한 규정 안에서 치열한 경쟁으로 모든 태권도인들의 축제의 장을 만들어 태권도의 가치 회복과 국기원의 건전한 발전을 이루어 나가야 할 것인데, 공식선거운동 기간도 너무 짧고 공직선거법 보다 많이 뒤떨어진 현재 규정으로는 후보 예정자 모두가 자유롭지 못하다”고 밝히며 이번 제도 개선 요청을 강조했다.

끝으로 박 후보 예정자는 “지금이 어느 시대인가? 여러 가지 소셜네트워크, 메신저 등 SNS의 사용이 국민들 생활 깊숙이 파고 들어가 있는데 이것 또한 규제가 심해 자유로운 활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금품이나 향응제공 같은 중대한 사안이 아니면 태권도인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전면 개방이 필요하다 판단한다”며 “국기원 선거관리워원회 위원들도 확인하지 못했다는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는 약 1,300여명의 선거인단 명부를 깔끔하게 공개하여 깜깜이 선거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선명한 선거의 시작이 되어야 할 것이며 혹시라도 착오가 있어 누락된 인원이 있다면 이의신청을 통해 국기원ID를 보유한 지도자들의 권리를 최대한 보장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박윤수 기자, tkdtimes@tkdcnn.com>


국제태권도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국기원 창간광고
서울시태권도협회 창간광고
충청북도태권도협회 창간광고
충청남도태권도협회 창간광고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