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5.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tkdcnn.com/news/8285
발행일: 2024/05/07  국제태권도신문
난민 청소년을 위한 스포츠 대축제 ‘호프 앤 드림스’ 요르단서 성료
아즈락-자타리 캠프서 개막에 이어 3일 암만 시내에서 태권도-야구-배드민턴 대회

난민 아동 및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호프 앤 드림스 스포츠 페스티벌(Hope and Dreams Sports Festival)’이 요르단 암만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과 태권도박애재단(THF)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현지시각) 요르단 내 시리아 난민 보호구역인 자타리-아즈락 캠프와 암만 스포츠시티와 수마야홀 등에서 스포츠를 통한 꿈과 희망을 주는 난민 스포츠 대축제  ‘호프 앤 드림(Hope and Dreams) 스포츠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사진: 난민 청소년을 위한 스포츠 대축제 ‘호프 앤 드림스’ WT 조정원 총재, WBSC 프라카리 총재(가운데) 와 베이스볼5 참가팀 모습.

앞서 지난 1일(현지시각) 요르단 내 유엔난민기구(UNHCR)로부터 허가받은 시리아 난민 보호구역 내 태권도와 스포츠 활동을 하는 아즈락캠프와 자타리캠프에서 태권도와 베이스볼5, 배드민턴, 농구 등 종목별 공개 수업과 시범공연 등으로 막이 올랐다. 

이날 마지막 날 축제는 UNHCR과 요르단 정부의 특별 허가로 난민캠프에서 벗어나 요르단 수도 암만 시내 중심에서 태권도와 베이스볼5, 배드민턴 등 3개 종목이 열렸다. 

태권도 대회에는 2013년 태권도 아카데미가 시작된 자타리캠프와 2016년부터 시작된 아즈락캠프 태권도 수련생 350여명이 참가했다. 평소 캠프 내에서 쌓은 실력을 타 난민 캠프 수련생들과 함께 실력을 겨루며 우정을 쌓았다.

특히 지난 2일 국제올림픽위원회(위원장 토마스 바흐, IOC)가 2024 파리 올림픽에 난민 올림픽팀 선수로 선정된 11개국 12개 종목 36명의 난민 선수 중 한 명인 아즈락캠프 태권도 남자 -68kg급 야히야 알 고타니(Yehya Al Ghotani, 20)가 지난해에 이어 압도적인 기량으로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또한, 시리아 난민으로 태권도 수련 2년 미만인 지체 장애인 모하메드 나짐(Mohamadnajm, 12)과 마헤르 케르만(Mohamad maher kerman, 16)이 비장애인과 당당히 겨뤄 지난해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각각 2연패를 달성해 눈길을 끌었다.  
 
WT는 이번 태권도 종목 만11~13세 부문 우승자 중 우수한 실력을 갖춘 선수를 선발해 아랍 에미리트(UAE) 푸자이라에서 개최될 ‘2025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에 특별 초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암만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베이스볼5(Baseball5)는 난민팀과 요르단 일반 3개 클럽이 함께 12세 이하부와 14세 이하부, 16세 이하부 등 3개 부문 등에서 경쟁을 펼쳤다. 12세 이하부는 요르단 베이스볼5 유소년팀인 매크벨레팀(maqbeleh)이 아즈락캠프를 꺾고 우승했다. 14세와 16세 이하부는 아즈락캠프가 모두 휩쓸었다. 

지난해 1월부터 아즈락 난민캠프에 본격적으로 베이스볼5 지원에 나선 WBSC는 아즈락캠프 소속 선수가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1급 국제지도자 자격을 갖춘 코치와 훈련장비, 교육센터운영비 등 인적 및 물적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매 3개월마다 요르단 베이스볼5 팀과 정기 토너먼트를 개최하도록 해 실력 향상 지원도 함께하고 있다. 
 
베이스볼5는 세계야구베이스볼연맹(WBSC)이 2017년부터 야구 저변확대와 보편성 확대를 위해 남녀노소 누구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오로지 고무공 하나로 큰 비용 없이 참여할 수 맨손 야구 경기 종목을 개발해 전 세계로 보급하고 있다. 

2018 부에노스아이레스 하계 청소년올림픽(유스오림픽)에 시범종목으로 채택한데 이어 오는 2026 다카르 유스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WBSC는 아즈락캠프가 지속적인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2026 다카르 유스 올림픽 난민 와일드카드로 출전하도록 IOC에 추천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부터 신규 종목으로 참여한 배드민턴은 이제 갓 아즈락 캠프에 보급돼 선수층이 두텁지 않아 10명이 참가해 요르단배드민턴협회 유소년재능클럽 소속 10명과 6세부터 13세까지 친선대회 형태로 경기를 진행했다. 

이번 축제에 참가한 난민 아동과 청소년은 이날만큼은 경쟁보다는 스포츠를 통한 잊지 못할 매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평소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1시간 이상 떨어진 사막 위 삭막한 컨테이너에서 세상과 단절된 생활을 해오던 이들이 TV에서나 보던 바깥세상으로 특별히 외출할 수 있어서다.

올해 두 번째 맞은 이 행사는 2022년부터 난민캠프 내 태권도 난민 페스티벌을 해오던 것을 지난해부터 세계야구베이스볼연맹(회장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과 뜻을 함께하면서 태권도와 베이스볼5, 배드민턴, 농구 등 난민 종합 스포츠 축제로 확대했다.  

폐막식에는 WT 및 THF 조정원 총재와 서정강 사무총장, 마헤르 마가블래 집행위원을 비롯해 작년부터 공동주최로 함께하는 WBSC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 세계배드민턴연맹 자셈 칸소 부회장, 요르단태권도연맹 라시드 빈 하산 회장(요르단 왕자), 주한국대사관 김동기 대사 등이 참석해 난민 스포츠축제에 참가한 선수단을 격려했다. 

조정원 총재는 “태권도가 앞장선 난민 캠프가 올해로 두 번째 맞아 더 많은 스포츠가 참여해 난민 아동,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격려할 수 있는 행사를 열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요르단 국제올림픽위원회도 지속해 이들 난민들을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해 줘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에는 탁구와 유도, 레슬링, 핸드볼, 배구 종목 등이 추가로 참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한국의 의료봉사팀과 함께 방문해 난민들의 건강과 보건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며, 곧 온라인을 통해 한국어 교육도 지원할 계획으로 내년에는 우리말로 인사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덧붙였다.   

이날 폐막식 후 THF는 전 세계 최대 시리아 난민 보호구역인 자타리캠프에 2013년부터 11년째 태권도아카데미를 운영하는 한국난민기구(회장 이철수, KRP)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시리아 난민에게 태권도를 통해 국제 시민사회 적응을 위한 지원프로그램을 함께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KRP는 자타리캠프 내 태권도 아카데미 훈련장소를 제공하고, THF는 태권도 지도자 파견, 태권도 훈련용품, 국기원 승품단 심사 협력 등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KRP 이철수 회장은 “지난 11년 동안 태권도 아카데미를 운영하면서 늘 우리 아이들의 앞길이 활짝 열렸으면 좋겠다고 바랬다. 난민캠프는 자유롭게 나갈 수도, 들어올 수도 없는 곳이다. 그래서 아이들이 꿈을 이루기 어렵다. 그런데 이번 MOU를 맺으면서 우리 아이들의 앞길이 열리게 됐다. 더 많은 사람에게 격려 받고, 국제적인 선수와 지도자로 꿈을 꾸게 됐다. 나무를 심고 물만 줄 수 있었는데, 원하는 열매를 맺게 된 계기가 됐다”고 크게 반겼다. 

KRP는 시리아 난민캠프 중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인 8만여 명의 난민 가족이 거주한 자타리캠프 내에서 2013년부터 UNHCR 허가로 태권도 아카데미를 설립해 난민 자녀들에게 태권도 교육을 통한 전인교육과 세계시민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박윤수 기자, tkdtimes@hanmail.net>

국제태권도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대전MBC국제오픈태권도대회
세계태권도연수원
은평구태권도협회
세계태권도연맹
국기원 창간광고
충남태권도협회
충청북도태권도협회
국제장애인태권도연맹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