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5.30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tkdcnn.com/news/6937
발행일: 2020/01/29  국제태권도신문
바른태권도시민연대 김덕근 대표, 부정단증 발급 고발
김영태 전 원장 대행, 최영열 원장, 김일섭 전 사무총장 대행 등 대상

바른태권도시민연대 김덕근 대표

바른태권도시민연대 김덕근 대표가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사건이 최근 국기원의 중국 승품단 심사 특별조사위원회의 결과보고로 다시금 화자 되고 있다.


김 대표는 중국내 불법단증 발급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던 지난해 11월 중국내 단증발급과 심사위임계약 체결의 결재권을 행사한 김영태 원장 대행과 최영열 원장, 실무최고위 직급인 김일섭 전 사무총장 대행 등 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최근 국기원 승품단 심사 특조위는 조사 결과를 보고하면서 불법단증 발급과 불법위임계약 체결 등의 의혹에 대해 김 전 대행과 최 원장이 결재는 하였으나, 직무를 맡은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로 직무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하고, 당시 사무총장 대행에게 문제가 없다는 질의를 하여 이상업다는 답변을 들은 후 결재를 했다는 이유로 불법단증 및 불법위임계약 체결 등에 대해 면죄부를 주었다.


이 같은 소식에 김 대표는 “결재를 해 놓고 책임이 없다, 모른다 등으로 일관하는 것은 무책임한 태도”라면서 “원장이란 직무를 수행하면서 하루가 됐던 일년이 됐던 업무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상태에서 결재를 한 것은 무능력하다는 것이다. 또 잘 몰라서 결재했다는 사유는 무책임하게 책임을 회피하는 비겁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사들도 전부 공모자다. 불법행위가 버젓이 벌어졌고, 또 지난해부터 의혹이 숫하게 제기됐음에도 이사들이 모르쇄로 일관했다. 전임 집행부 시절 거수기 노릇하면서 선량한 감시의 의무를 져버린 무책임한 이사들과 뭐가 다른거냐? 그렇게 때문에 난 원장을 포함해 모든 이사를 적폐로 규정한 것이다. 최종적으로 최고결재권자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고발을 한 것이다. 사이비나 취하하지 난 전혀 그럴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특조위의 결과에 더해져 김 대표의 고발 건이 관심을 끄는 것은 특조위는 김 전 원장 대행과 최 원장에게 면죄부를 준 반면 김 대표는 총책임자로 김 전 원장 대행과 최 원장을 지목하고 있기 때문.


해당 사건은 2월경 본격적인 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여 수사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태다.

 

<최진우 기자, cooljinwoo0@naver.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원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