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6.19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tkdcnn.com/news/7344
발행일: 2021/05/11  국제태권도신문
국기원, 태권도 유네스코 등재 준비
TF 공동위원장에 오노균, 최재춘

국기원 전갑길 이사장(가운데)이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문화무형유산 등재 TF에 오노균(우측), 최재춘(좌측)을 공동위원장으로 임명했다.

국기원이 유네스코 인류문화무형유산 대표목록에 태권도를 등재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국기원은 5월 11일(화) 오후 2시 국기원 강의실에서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 TF’ 위촉식을 개최했다.


TF는 오노균 나사렛대학교 객원교수와 최재춘 전 대한태권도협회 사무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이숙경 국기원 이사, 한혜진 국기원 이사, 박종범 국기원 연구소장, 허권 전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송동근 전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허건식 용인대학교 대학원 객원교수, 박영대 전 문화재청 차장, 범기철 전 송원대학교 초빙교수(태권무 명인)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국기원은 ‘2021년도 제3차 임시이사회(2021년 3월 23일 개최)’에서 태권도의 유네스코 인류문화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를 위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위촉식에서 전갑길 국기원 이사장은 “발전을 거듭한 태권도이지만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으로 지정받지도 못하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도 등재되지 못한 실정이다”라며 “여러분의 노력 여하에 따라 태권도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되어 각별한 보호 속에 필요한 재정과 기술을 지원받으며 한층 더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총 21종의 유산이 등재돼 있으며, 2011년 택견과 2018년 씨름이 등재된 바 있다.

 

<박윤수 기자, tkdtimes@paran.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