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6.2 (화)
 https://www.tkdcnn.com/news/7030
발행일: 2020/04/23  국제태권도신문
WT, 대륙연맹과 올림픽&패럴림픽 연기에 따른 준비 논의
조정원 총재 “향후 10년 대비, 굿 거버넌스 시스템 정착해야”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가 5개 대륙 연맹 회장단 및 실무진과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2020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1년 연기된 상황과 관련해 5개 대륙 회장단과 화상 회의를 통해 준비상황을 논의했다.


4월 22일(수) WT 조정원 총재는 하스 라파티(Hoss Rafaty) 사무총장, 아시아태권도연맹(ATU) 이규석 회장, 김중헌 사무총장, 팬암태권도연맹(PATU) 최지호 회장, 아프리카태권도연맹(ATU) 제너랄 풀리(General Ahmed Fouly) 회장, 오세아니아태권도연맹(OTU) 존 코치파스(John Kotsifas) 회장, 유럽태권도연맹(ETU) 마이클 피센티지스(Michael Fysentzidis) 사무총장 등과 화상 회의를 주재하면서 코로나19에 따른 대륙별 상황을 보고받고, 1년 연기된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준비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WT는 이날 코로나19 사태 전 진행된 아프리카와 오세아니아, 팬암 대륙의 올림픽과 패럴림픽 선발전을 통해 42개국에 배분된 출전권이 그대로 적용됨을 설명하고, 아시아와 유럽 대륙 선발전은 가능한 올해 안에 개최하도록 요청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연기로 WT의 올림픽 중계수익 분배금 또한 2021년 말로 미뤄지게 됨에 따라 WT의 긴축재정 운영에 대한 의견도 함께 나눴다.


WT 조정원 총재는 “위기는 기회라는 말처럼 우리 모두 리셋하기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며 “한 달 후면 세계태권도연맹 창설 47주년을 맞이한다. 향후 10년을 대비해 지속 가능한 굿 거버넌스 시스템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WT는 오는 5월 12일 스위스 로잔 올림픽하우스에서 개최하기로 한 집행위원회를 화상회의로 대체할 계획이다. 이번 집행위에서는 2022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개최지를 결정하게 된다.

 

<최진우 기자, cooljinwoo0@naver.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원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