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4.9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tkdcnn.com/news/6966
발행일: 2020/02/26  국제태권도신문
국기원, 2020년도 기술심의회 구성
기술고문 조영기, 김영태, 오광웅, 의장 최종복, 총무 문광선 등 485명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사장 직무대행 겸 원장 최영열)이 2020년도 기술심의회 구성을 완료했다.


올해 국기원 기심회는 의장단 8명, 기술고문 3명, 지도위원 53명, 자문위원 56명, 분과위원 363명, 총무 1명, 부총무 1명 등 총 485명이다. 


먼저, 의장단은 최종복 의장을 중심으로 박경선, 이병채, 오수곤, 원점조, 차청훈, 김택수, 정창호 등 7명 부의장을 위촉됐다.

 
기술고문은 3명으로 조영기 전 국기원 부원장이 유임됐고, 김영태 전 국기원 이사, 오광웅 전 국기원 고단자 심사평가위원이 새롭게 위촉됐다.


기술심의회 분과는 총 18개로 기존 13개(심사집행, 격파, 협력, 연구, 교육, 도장, 상벌, 경기, 심판, 군경, 국제, 여성, 의전) 분과 중 상벌분과는 폐지됐고, 기획, 생활, 기록, 홍보, 복지, 봉사(법률) 등 6개 분과가 신설됐다.


올해 국기원은 기심회 위원들이 각 분야에서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한편 위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기심회 분과와 인원을 조정했다. 


또한 기존 의장단에 포함됐던 간사직의 폐지에 따라 신설된 총무직은 문광선 한양대학교 미래인재교육원 체육학 태권도전공 주임교수가 맡게 됐다.


기심회는 국기원의 주요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취지를 갖고 해마다 구성하고 있다. 


국기원은 지난달부터 기심회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지난 5일 최종복 의장을 위촉하는 등 기심회 구성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박윤수 기자, tkdtimes@paran.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원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