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3.27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tkdcnn.com/news/7975
발행일: 2023/03/09  국제태권도신문
충청남도태권도협회, 조선시대 태권도 역사 현장 찾아
‘동국여지승람’ 백중날 충청도와 전라도인들이 겨뤄…

충청남도태권도협회(회장 김진호)가 지난 2월 12일(일) 조선시대 전라도와 충청도인들이 백중날 수박희를 겨뤘다는 은진현 작지마을로 추정되는 역사의 현장을 찾았다.

▲사진: 조선시대 태권도 혁사 현장을 찾은 충청남도태권도협회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김진호 회장은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의하면 충청도 은진현(恩津縣) 경계에 있는 작지(鵲旨) 마을에서는 해마다 백중날(음력 7월 15일) 충청도와 전라도 두 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모여 수박희를 겨뤘다는 기록이 있다”며 “이러한 역사를 가진 충청남도태권도협회가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김 회장은 “조선 시대 때 수박희 즉 태권도가 이미 무예의 영역에서 벗어나 스포츠로까지 확대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오늘날 올림픽 종목으로까지 발전한 태권도가 우리 지역에서부터 시작되었음을 알 수 있듯이 충청도 태권도인들은 무척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제8대 논산시의회 의장으로 재임중 논산시의회에서 전통무예 진흥에관한 조례를 제정 한 바 있다.

김 회장은 “충청남도와 논산시에서는 태권도를 스포츠화되도록 한 역사를 바로 인식하고 계승 발전시켜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이라도 관계기관과 충청남도태권도협회가 앞장서서 발굴 발전시켜 나아가야 하고 충청남도태권도협회는 창립 60주년을 맞아 태권도 발원지에 대한 역사 바로찾기 TF팀을 구성하여 철저하게 고증받아서 스포츠화된 태권도의 발원지로 계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윤수 기자, tkdtimes@tkdcnn.com>

국제태권도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진흥재단
국기원 창간광고
서울시태권도협회 창간광고
충청북도태권도협회 창간광고
충청남도태권도협회 창간광고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