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3.9 (화)
 https://www.tkdcnn.com/news/7186
발행일: 2020/10/30  국제태권도신문
WT, 코로나19로 인해 첫 화상 총회 개최
133개국 참석으로 역대 최다 인원

WT 조정원 총재가 화상 총회를 통해 ASOIF 프란세스코 리치 비티 회장으로부터 A2그룹의 선정 평가 결과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은 10월 6일 서울시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WT 사무국 대회의실에서 WT 정기 총회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WT의 화상 총회는 1973년 WT 창설 이래 처음이다.


이번 총회는 전 세계 WT 210개 회원국 중 133개 국가협회와 29명의 집행위원이 참석해, 총재 및 집행위 선거가 열리지 않았던 역대 총회 중 가장 높은 참가국 수를 기록했다.


WT 조정원 총재는 총회 전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하계올림픽 종목의 국제스포츠연맹 장들이 가진 화상 회의에서 “내년 도쿄올림픽은 선수 및 참가자 전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간소하게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예산 절감과 안전을 위해 온라인 회의와 교육에 중점을 두고, 위원회 화상회의 및 20회 이상의 코치, 심판, 기술위원회 교육이 열렸음을 보고했다.


WT는 그동안 온라인 회의와 교육을 통해 논의된 결과를 토대로 오는 11월 온라인 품새선수권대회를 개최한다.


온라인 품새대회는 G2의 랭킹이 부여된다.


또한 오는 11월에는 2020 WT 온라인 품새선수권대회가 개최됨을 알렸다. 온라인 품새대회는 G2 랭킹이 부여되는 대회이다.

 
올해 신설된 WT 명예의 전당 헌액 대상자에 지난주 타계한 아흐마드 풀리 WT 부총재도 임원 부문의 헌액자로 결정되었음을 알렸다. 이로써 평생 공로 부문(life time contribution)에 고 김운용 전 총재와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 선수 부문의 정국현 WT 집행위원과 중국의 첸종 그리고 임원 부문에 이대순 전 WT 부총재와 더불어 고 아흐메드 풀리 부총재가 이름을 올렸으며 내년 가을 우시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수상할 계획이다.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치러진지 20주년인 올해 개최하려고 했던 기념식 또한 내년 우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열기로 했다.


기념식에서는 도쿄올림픽을 포함한 6개의 올림픽(2000, 2004, 2008, 2012, 2016, 2020)에서 최고의 남녀선수 각 2명씩 총 12명을 시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총회에서는 지난 6월 하계올림픽종목국제연맹연합(ASOIF)의 거버넌스 평가에서 두번째로 높은 A2 그룹을 받은 WT 성과의 의미를 프란세스코 리치 비티(Francesco Ricci Bitti) 회장이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화상으로 연결한 자리에서 리치비티 회장은 “WT는 2017-18 시즌 대비 2019-20에 모든 평가 부문에서 평균적으로 30포인트 이상 향상되었으며 사회적 책무와 공적기여에 태권도의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고 평가 결과를 설명했다.


다음 총회는 내년 가을 중국 우시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전날 열릴 예정이다.

 

<최진우 기자, cooljinwoo0@naver.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국기원
태권도전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