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18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tkdcnn.com/news/7262
발행일: 2021/01/02  국제태권도신문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장용갑 회장 신년사

사랑하는 장애인태권도 가족 여러분, 힘들었던 2020년이 가고 새로운 미래와 기대가 충만한 2021년이 밝았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 우리 대한민국 장애인태권도 역시도 코로나19 예방과 정부의 예방지침 이행 등으로 경기와 교육, 각종 사업 등이 연기 또는 취소되면서 장애인태권도 활성화 및 보급이 침체된 것이 사실입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는 저를 비롯한 임직원 모두가 장애인태권도 가족 여러분이 침체된 경기와 각종 사업의 연기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유관단체들과의 협의를 통해 장애인태권도 활성화를 위한 각종 정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으며, 장애인태권도 선수들을 위해서는 기초종목과 신인선수, 후보선수, 국가대표의 체계를 마련해 전문적인 훈련을 거쳐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였습니다. 또 선수들의 경제적 안정과 선수생활 보장을 위한 실업팀 창단을 독려하고 있으며, 상임심판 운영을 통해 찾아가는 경기규칙강습회로 지도자와 선수들이 국내외 경기규칙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는 최근 4년간 괄목할만한 성장을 통해 장애인태권도가 대한민국의 국기(國技)인 태권도의 미래가치라는 인식을 확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지원과 관심이 절실하다는 점을 적극 토로하고 있습니다.


장애인태권도는 올해 개최 예정인 도쿄패럴림픽과 내년 개최 예정인 항저우 아시안패러게임에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면서 전 세계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무도스포츠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저를 비롯한 임직원들은 세계적인 위상에 걸맞은 대한민국 장애인태권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장애인태권도 가족 여러분! 힘든 시기이지만 조금만 견뎌내고 버텨주시기 바랍니다. 우리에게 2021년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희망을 위한 해가 될 것입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회장 장용갑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전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