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8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tkdcnn.com/news/7090
발행일: 2020/06/22  국제태권도신문
국기원, 코로나19 속에 첫 사범연수 마쳐
145명 3급 사자격연수 참가

국기원의 세계태권도연수원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속에 사범지도자 자격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사장 전갑길, 원장 최영열)의 세계태권도연수원(WTA, 원장 윤웅석)이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인해 연기했던 올해 첫 태권도 사범 자격연수를 마쳤다.


WTA는 지난 6월 1일(월)부터 5일(금)까지 닷새간 태권도원 도약센터에서 총 145명의 연수생이 참가한 가운데 ‘제213기 3급 국제 태권도 사범 자격연수(이하 연수)’를 시행했다.


이번 연수는 지난 3월 셋째 주로 예정돼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두 차례 연기를 거듭하다가 약 3개월 만에 간신히 열리게 됐다.    


WTA는 연수 장소가 수도권은 아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발열 증상 여부 확인은 물론 전체 연수생들을 2개 조로 나누고, 연수생 간 간격을 1m 이상 유지하는 등 정부의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준수에 만전을 기했다. 


윤웅석 연수원장은 수료식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세계 모든 사람들이 많은 어려움에 처해있다.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태권도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와 희망을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연수에는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의 유단자들이 연수에 참가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 주인공은 1949년생인 김종우(남자, 4단) 씨와 1953년생인 전귀례(여자, 4단) 씨다.  


2명의 연수생은 힘든 내색도 없이 구슬땀을 흘리며 적극적인 자세로 연수에 임해 젊은 연수생들에게 귀감이 됐다.


김 씨는 “태권도 4단이 되면 사범 자격도 취득하자는 바람이 있었다. 앞으로 태권도 사범으로 활동하면서 수련생들에게 태권도의 참다운 가치를 체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 씨 역시 “비록 태권도를 늦게 시작했지만 젊은 연수생들과 동등한 자격으로 연수를 마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이번 연수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태권도 수련에 더욱더 정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윤수 기자, tkdtimes@paran.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원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