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5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tkdcnn.com/news/6974
발행일: 2020/03/09  국제태권도신문
국기원, 이사장 선출 시간끌기 작전으로 가나?
정상화 위해 이사회 소집시기 최소화 해야

3월 5일 열린 국기원 이사회에서 이사들이 차기 이사회 일정을 두고 이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사장 대행 홍일화)이 전임자의 임기가 지난해 7월 만료되었지만, 이사장 선출을 하지 못함은 물론 지난 2월 26일 사상 첫 선거인단으로 선출한 원장마저 직무정지가처분으로 인해 직무가 정지됐음에도 불구하고 정상화를 위한 첫 단추도 제대로 못 채우고 있어 답답한 형국이다.


지난 3월 5일 국기원은 2020년도 제2차와 3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사장과 원장의 업무공백 사태에 대한 논의에 나섰지만, 이사장 대행 체제를 원하는 측, 현 21명의 이사 중 이사장을 선출하고픈 측, 신임이사 5명을 선임한 후 이사장을 선출하려는 측간 이견이 지속되면서 12대 5 표결을 통해 차기 이사회에서 현 21명의 이사 중 이사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당시 이사회에서는 차기 이사회 일정을 이사회에서 정하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이마저도 일시 결정을 두고 이사들간 이견이 나오면서 사무처에 위임해 조속히 차기 이사회 일정을 잡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사회에서 홍일화 이사장 대행에게 원장의 결재권한을 통상적인 범위내에서 위임한다는 의결도 함께 진행되면서 최소한의 업무공백은 메웠다고는 하지만, 법인의 대표성을 가진 이사장의 공백이 지속되면서 크고작은 문제에 노출되어 있다.


홍일화 이사장 대행도 이를 의식한 듯 지난 이사회에서 국기원의 법인 대표자 명의가 아직도 홍성천 전 국기원 이사장 명의로 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홍 전 이사장이 국기원 명의로 진행된 일부 고소, 고발 사건에 아직도 자신의 이름이 올라가 있어 이에 대한 항의성 전화가 왔다는 것이 이유였지만, 법인의 법적 등기대표가 이미 7개월 전 임기가 만료된 상태라는 점은 국기원이 대표자의 공백에 대해 스스로 위기 의식을 전혀 느끼지 않고 있다는 점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현재 일부 이사는 차기 이사회 일정을 최대한 늦추는 것을 원하고 있다. 또 다른측은 최대한 빠른 시일내 이사회 개최를 원하고 있는 상태다. 차기 이사회에서 이사장 선출을 하는 것으로 결정됐기에 이를 뒤집을 수는 없고, 이사회 시기를 두고 자신들의 유불리를 판단하고 있는 것. 


국기원 이사회의 소집권자는 이사장이다. 현재 이사장이 공석이기에 대행자인 홍 이사장 대행이 이사회 소집일시를 정할 수 있다.


소집권자가 이사회 소집을 하지 않더라도 재적이사 1/3 이상(8명 이상)이 회의 목적을 제시하여 소집할 때와 감사결과 위법 또는 부정한 사항을 발견한 경우에 감사가 이사회를 소집할 수 있다. 만약 소집권자가 궐위되었거나 이를 기피할 경우 재적이사 과반수(11명 이상)의 요청으로 이사회가 소집된다.


현재 국기원의 소집권자는 홍 이사장 대행이다. 지난 이사회에서 이사회가 차기 이사회 일정을 결정하지 않고 사무처에 위임했기에 홍 대행이 소집을 하던가 아니면 재적이사 1/3 이상이 소집을 요청해야 한다. 이 경우 요구일로부터 10일 이내에 회의가 소집해야 하기에 금주 중 홍 대행이 이사회를 소집하지 않을 경우 국기원의 정상화는 3월도 장담할 수 없다. 


문제는 지난 이사회에서 이사들이 무책임하게 차기 이사회 일정을 잡지 않고 사무처에 위임한 것이다. 현 상태를 위기로 인식했다면 이사들은 해당 이사회에서 차기 일정을 잡아야 했다.


당시 이사들 중에서는 차기 일정을 이사회에서 잡자고 주장했지만, 일부 이사들이 이해관계에 휩싸여 이사들간 일정 조율이 힘들다는 이유로 사무처에 위임하면서 국기원의 파국상태는 길어지고 있다.


소집권자인 홍 대행을 둘러싸고 이사회 소집일시를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결부시키려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 대행 체제를 최대한 길게 유지하는 것을 조건으로 이사회 개최를 지연하려고 회유책을 쓰고 있는 것.


현재 대다수의 이사들은 이르면 3월 13일, 늦어도 18일 이전에 이사회가 개최될 것으로 믿는 모양새다. 하지만 일부 이사들이 이사회의 지연을 목적으로 이합집산 하는 상태라 이사회 소집을 두고 또 다시 이사들간 격돌이 예상되고 있다.


국기원의 변화를 외치는 시민단체와 일선 지도자들은 이사회 소집이 지연될 경우라는 최악의 상황도 대비하고 있는 모양새다. 각자 법률검토 및 유권해석을 통해 이사회 소집 지연시 업무방해, 직무정지, 직무유기 등의 법적조치를 강구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진우 기자, cooljinwoo0@naver.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태권도원
유비스포
 
회사소개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청소년보호정책